sub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천생연분 남남북녀 - 결혼컨설팅 > 자유게시판 >

 

 
작성일 : 11-08-02 11:11
나이 에누리
 글쓴이 : 네잎클로버
조회 : 905  
누군가 나에게 물을까봐 고개를 숙였다.
사실은 아무도 묻지 않는데, 주눅이 먼저 들었다.
내 곁자리의 그녀가 파랗게 젊고
내 앞에 보이는 또 다른 그녀의 머리카락이 윤기 나게 젊고
저 너머 흘깃 보이는 그 남자의 상고머리가 청년인 듯 보였다.
괜찮아요, 너무 젊은 감각은 지루할거예요 하고 말하는
한 남자가 안경테를 만지작거리며 웃고 있다.
어디를 둘러보아도 나처럼 보이질 않았다.
늙다란 나이를 속이는 법을 셈하는 중이다.
세월 사이로 나이를 에누리하는 중이다.
될까?

- 유민자, 라온하제. '나이 에누리' 중에서 -


문득 내가 나이가 들었음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거리의 유리에 비친 내가,
햇살에 고스란히 주름을 드러내는 내가
초라해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나도 젊음을 누려왔고, 세월의 순간순간마다 얻은
많은 즐거움과 행복이 있음을 압니다.
지금 이 나이 속에 숨은 기쁨과 행복은
결코 에누리 될 수 없는 귀한 것임을 압니다.

 
   
 

결혼정보업표준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인허가서류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