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천생연분 남남북녀 - 결혼컨설팅 > 자유게시판 >

 

 
작성일 : 11-10-13 11:58
초혼 ‘단계적’-재혼 ‘파격적’…연애방식 정반대
 글쓴이 : linda
조회 : 795  

“회원님, 어제 만남은 즐거우셨나요?”

“예... 사실은 지금 그 분과 같이 있답니다. 저희들 더 이상 신경 안 쓰셔도 될 것 같습니다”

재혼전문 회사의 매니저가 맞선 다음날 오전에 51세 치과원장 K씨와 만남을 가진 45세의 약사 H씨에게
 맞선 결과를 조회하자 나온 답변이다.

위 사례는 좀 극단적이기는 하나 초혼과 재혼 대상자들 간의 교제 방식 상 차이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 초혼은 순서와 단계를 하나하나 차근차근 밟아 올라가는 방식이 대부분인 반면 재혼 대상자들은
 초혼과는 정반대로 많은 절차가 생략되고 순서도 뒤죽박죽인 사례가 허다하다고 한다. 
 
 5일∼12일에 걸쳐 양사의 교제 중인 초혼 및 재혼 희망자 250쌍(초혼 및 재혼 각 125쌍)을 대상으로
 ‘초혼과 재혼 희망자 간의 교제방식 상 차이’를 분석한 결과이다. 

우선 초혼 대상자들은 교제 절차에 따라 전초전부터 상호 관찰, 진지한 교제, 결혼 언급 등으로 교제의 심도를 더해간다.
 조사 대상자 125쌍 중 93쌍(74.4%)이 맞선 - 상호 관찰 - 신체적 애정 표현(스킨쉽) - 선물 - 청혼 - 상견례 - 결혼 등과
 같은 순서를 밟아가는 것으로 나타난 것. 교제기간도 상당히 길어 맞선부터 상견례까지 보통 5개월 정도가 소요된다.
기업체에서 하부 실무자가 상부로 정보를 올려보내 최종 의사결정을 내리는 보텀업(Bottom-Up) 방식과 유사하다. 

반면 재혼 대상자들은 절차나 단계가 무시되고 파격적인 면이 강하다. 즉 세 번째 이내 만남에서 스킨쉽이나 선물,
결혼 언급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이루어진다. 전체 조사대상 커플의 과반수인 71쌍(56.8%)이 여기에 해당했다.
상호관찰은 그 후 만남을 거듭하면서 세부적이고 심도있게 이루어져 초혼과 정반대 양상을 보이는 것.
사장이나 임원이 결론을 내리고 하부로 전달하는 톱다운(Top-Down) 방식과 닮은 꼴이다. 

◆초혼과 재혼의 교제패턴 상 7대 차이점

1.  약속잡기 : 초혼‘중개인 통해’-재혼‘직접’ 

초혼들은 전체 조사대상인 125쌍 중 116쌍(92.8%)이 매니저가 양쪽의 의견을 듣고 약속을 잡아주면 그대로 따르나
 재혼대상자들은 남성이 상대 여성에게 직접 전화를 하여 약속을 잡는 방식을 선호한다(81쌍/64.8%). 

2. 만남장소도 ‘분위기’ vs ‘실속’ 중시! 

초혼은 대부분(103쌍/82.4%) 분위기 있는 찻집이나 호텔 등을 선호했다. 그러나 재혼들은 실속을 중시하여
처음부터 음식집 등으로 정하는 경우도 64쌍(51.2%)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3. 데이트 비용 부담은 ‘공동’ & ‘남성위주’!

초혼은 106쌍(84.8%)의 경우 여성도 찻값 등 일부를 부담하나 재혼은 반대로 95쌍(76.0%)이 남성 위주로 지불한다. 

4. 상대 호감도 파악 : 초혼은 간접, 재혼은 직접! 

첫 만남 후 계속 교제여부에 대해서 초혼은 76쌍(60.8%)이 매니저를 통해 상대의 반응을 파악하나,
 재혼자들은 비슷한 비율인 81쌍(64.8%)이 본인 스스로 알아차린다.

5. 교제 초기 만남 빈도에서 재혼이 우위! 

교제 초기단계의 만남 빈도는 재혼이 훨씬 높다. 초혼의 경우 1주일에 한 번 혹은 두 번 정도 만남을 가지나
(84쌍/67.2%), 재혼 대상자들은 78쌍(62.4%) 정도가 같은 기간 동안 3회 이상의 만남을 가져 교제 속도가 빠르다. 

6. 선물은 ‘데이(Day)위주’ vs ‘초기 전략적’ 

선물을 주고받는 시기나 가격 등에도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초혼은 5번째 만남 이후에 선물을 주고받은 데 비해
(98쌍/78.4%),  재혼은 3회 이내에 3명 중 한 명꼴인 42쌍(33.6%)이 선물을 교환했다.
또 초혼의 경우 생일이나 밸렌타인데이 등 특별한 날을 기해 주로 5만원 이하의 선물을 주고받으나,
 재혼자들은 주로 남성이 만남 초기에 전략적으로 30만원 이상의 선물을 안겨준다. 

7. 스킨쉽 차이 : ‘단계적’-‘파격적’ 

초. 재혼간 가장 큰 차이인 신체적 애정표현의 경우 초혼은 5회 이상 만난 후(83쌍/66.4%)에 스킨쉽을 시작하고
 단계적으로 접근하나, 재혼대상자는 76쌍(60.8%)이 세 번째 만남 이내에 스킨쉽을 시도하고, 특히 42쌍(33.6%)은
 성관계 등 깊은 관계를 맺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결혼정보업표준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인허가서류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