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천생연분 남남북녀 - 결혼컨설팅 > 자유게시판 >

 

 
작성일 : 11-11-22 09:11
옛날에는
 글쓴이 : 인연
조회 : 797  
혀가 풀이었던 시절이 있었지
먼 데 있는 그대에게 나를 태워 보낼 때
우표를 혀끝으로 붙이면
내 마음도 찰싹 붙어서 그대를 내 쪽으로
끌어당길 수 있었지 혀가 풀이 되어
그대와 나를 이었던 옛날 우표

- 이대흠, 시 '옛날우표' 부분 -


그런 시절이 있었습니다.
불과 얼마 전인 것 같은데 오래된 과거처럼 보이는 것들.
그만큼 시대가 빨리 변한다는 것이겠지요.
훗날 우리는 이렇게 회상할지도 모릅니다.
"그런 시절이 있었지.
전자메일이나 문자로 안부를 묻던 시절이."

그때는 또 어떻게 변해있을까요.
요즘은 금세 옛날이 되는 것들이 참 많은 듯합니다.

 
   
 

결혼정보업표준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인허가서류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