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천생연분 남남북녀 - 결혼컨설팅 > 자유게시판 >

 

 
작성일 : 12-01-06 11:24
돌싱女들 “전 배우자는 ?
 글쓴이 : admin
조회 : 547  
돌아온 싱글들에게 ‘전 배우자에 대한 평가’를 물었다. 남성과 여성은 극과극의 응답차이를 보였다.

29일∼4일 전국의 재혼희망 이혼 남녀 516명(남녀 각 25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전 배우자에 대한 한 남자 혹은 한 여자로서의 평가’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여성들의 53.9%가 전 배우자에 대해 “형편없는 사람”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남성 응답자의 67%는 전 배우자에 대해 “괜찮은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물론 여성들이 전 배우자를 괜찮은 사람이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 비율도 43.0%로 상당히 높았으나
그보다는 부정적인 평가가 더 높게 나타났다. 남성들의 경우 전 배우자를 형편없는 사람이라고 평가한 것은
 26.8%에 불과했다. 때문에 남성들은 전 배우자는 괜찮은 사람인데 자신과 맞지 않았다는
응답이 24.4%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응답 순위를 보면 남성은 ‘사람은 괜찮은데 상황이 꼬였다’, ‘형편없는 사람이었다’, ‘괜찮은 사람인데
나와 안 맞았다’, ‘눈을 낮추면 별 문제 없다’ 등의 순으로 응답했고 여성은 ‘형편없는 사람이었다’가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괜찮은 사람인데 나와 안 맞았다’, ‘사람은 괜찮은데 상황이 꼬였다’. ‘눈을 낮추면 별 문제없다’
등의 의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 배우자와 이혼에 도달할 때까지의 과정과 배경’에 대해서도 남녀간에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예기치 못한 일이 발생하여’(36.4%)와 ‘쌓이고 쌓여서’(34.2%), ‘별것 아닌 게 꼬여서’(27.4%)
등의 3가지 요인을 비슷한 비율로 지적했으나, 여성은 압도적 다수인 80.2%가 ‘쌓이고 쌓여서’ 이혼을 하게 됐다고
 답했다. 그 외 ‘예기치 못한 일이 발생하여’가 12.3%를 차지했다.

“부부간의 불화는 보통 남성이 그 단초를 제공하는 사례가 많다”라며 “따라서 남성은 이혼의 원인을 주변 상황으로
돌리려는 경향이 있으나, 피해의식이 심한 여성은 결혼파탄의 주범으로 배우자를 직접 지목한다”
라고 조사결과를 풀이했다.

‘전 배우자와 앙금이 생기게 한 원인 제공자’로 남성은 ‘전 배우자 당사자’(59.3%)를 단연 높게 꼽고,
‘양가 가족’(26.3%)과 ‘직업 상 문제’(8.6%) 등이 그 다음 순위를 차지했으나, 여성은 ‘양가 가족’(38.0%)이
 ‘전 배우자 당사자’(32.6%)를 앞섰다. 그 외 ‘불의의 사고’(16.3%)도 한몫 했다고 답했다.

헤럴드생생뉴스/ onlinenews@heraldm.com

 
   
 

결혼정보업표준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인허가서류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