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천생연분 남남북녀 - 결혼컨설팅 > 자유게시판 >

 

 
작성일 : 12-03-26 14:19
탈북女와 소개팅해본 남자들 공통된 반응이…
 글쓴이 : admin
조회 : 634  
국내 결혼 중매시장에서 탈북여성들의 인기는 어느 정도일까.

탈북자 인터넷 매체 ‘뉴포커스’(www.newfocus.co.kr)는 최근 결혼정보회사들을 인용해
탈북 여성들이 맞선 또는 소개팅 시장에 어떤 평가를 받고 있는지 등을 자세히 소개했다.

뉴포커스는 “탈북여성들이 30대 후반부터 50대 초반까지의 남성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처음에는 남성들이 탈북여성들을 소개받는 데 부정적 반응을 보이지만 직접 만나보면 그들이 갖고 있는
나름의 매력을 알게 된다는 것이다.

뉴포커스는 일식집을 운영하는 46세 L씨는 탈북녀를 만나보라는 말에 처음에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간첩일지 모른다는 의심과 문화나 생활습관 차이 등에 대한 불안감이 주된 이유였다.
하지만 2010년 4월 억지로 맞선을 보러나가 탈북여성 H(37)씨를 만난 뒤에는 마음이 확 변했다.
그는 만난 지 10일만에 결혼을 약속하고 그해 9월 결혼식을 올렸다

상대방에 대한 깊은 배려심. 북한에서 고등학교를 마치고 중국을 거쳐 남한에 온지 5년 정도 됐고
 중국과의 무역업을 영위하고 있는 등 어릴 때부터 다양한 인생경험을 쌓으며
 일찍 정신적으로 성숙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남자의 경제력을 중시하기는 했으나 그밖의 조건에는 관대했다는 점이다.
 50세까지 나이 폭을 넓혔고 자녀도 두 명까지 수용했으며 학력의 벽도 완전히 헐었다는 것.
H씨는 4명의 남자를 소개받아 이 중 3명으로부터 교제 의사를 받았다고 한다.

 43세 미혼 탈북여성 K씨는 2010년 2월부터 지금까지 남자 18명과 만나 14명으로부터 교제신청을 받았다.
그러나 대부분 이 여성이 거부하여 아직 결혼까지는 이르지 못했다고 한다.
10년 전 남한으로 넘어온 K씨는 북한에서 사범대 국어국문과를 졸업한 교사 출신이다. 


맞선을 보고난 뒤 남성들이 상대 여성에게 추가 만남의사를 나타내는 비율이 한국여성에 비해
 탈북여성이 높다고 뉴포커스는 전했다.
 남성들이 교제의사를 밝히는 비율은 한국 여성들에 대해서는 초혼 48.3%, 재혼 51.1%다.
반면 탈북여성에 대한 호감도는 초·재혼 통틀어 65%에 이른다고 한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결혼정보업표준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인허가서류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