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천생연분 남남북녀 - 결혼컨설팅 > 자유게시판 >

 

 
작성일 : 12-04-05 11:00
잊고 있던 그들에게
 글쓴이 : 네잎크로버
조회 : 896  
내가 앉았던 자리가 그대의
지친 등이었음을 이제 고백하리
그대는 한 마리 우직한 소. 나는
무거운 짐이었을 뿐.
그대가 가진 네 개의 위장을 알지 못하고
그대를 잘 안다고 했네
되새김 없이 저절로 움이 트고 꽃 지는 줄 알았네

- 마경덕, 시 '겨울에게' 중에서 -


내 힘과 능력으로 이 자리까지 왔다고
나를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나의 지금을 가만히 들춰보면
나를 받쳐준 과거가 있습니다.
그 과거 속에는 나의 살가운 이들이 있고,
그들의 든든하면서도 안쓰러운 등에 업혀
나는 세상에 와 제몫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까마득히 잊고 있던 그들,
아직도 힘이 되어주고 있는 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결혼정보업표준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인허가서류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