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HOME > 천생연분 남남북녀 - 결혼컨설팅 > 자유게시판 >

 

 
작성일 : 12-04-27 08:57
굳이 말하지 않아도
 글쓴이 : 네잎크로버
조회 : 878  
루뱅 보쟁의 그림 '체스판이 있는 정물'(1630)에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이질적은 사물들이 진열되어 있다.
빵과 포두주잔, 만돌린과 펼쳐진 악보, 벨벳 동전지갑,
카드, 체스판, 카네이션 꽃병, 팔각 거울 등이다.
언뜻 단순한 정물화로 보이지만 사물 하나하나의 의미를 짚으면
오묘한 생의 진리를 깨닫게 된다.

빵과 포도주는 생의 기본적인 에너지원이지만
나눌수록 커진다는 기쁨의 의미를,
만돌린과 악보는 소음을 멀리하고 조화롭게 살라는 의미를,
체스판과 카드는 속임수에 대한 경계를,
동전지갑은 지나친 욕심에 대한 경고를,
꽃병의 카네이션은 아픔을 극복하는 사랑을,
벽에 걸린 거울은 항상 깨어 나를 살피라는 의미라고 한다.

그러고 보면 굳이 말을 하거나 글로 설명하지 않아도
이미지나 표정만으로 소통이 가능함을 알 수 있다.
때로 장황한 말이나 글이 오해를 불러일으키곤 한다.
작은 문구나 단어에 매달려 흠집을 내는 세상이다.
각자의 반응은 받아들이는 쪽에서 알아서 결정할 일,
가끔은 침묵으로, 표정으로만 대하고 싶은 때도 있다.


- 최선옥 시인

 
   
 

결혼정보업표준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인허가서류 찾아오시는길